간첩 혐의받았던 첨밀밀 부른 가수, 회장님과 이렇게 살고 있었다

첨밀밀 주제곡을 불러 많은 사랑을 받았다가 간첩 혐의로 논란됐던 가수 헤라(웬청시)가 모습을 드러내 화제가 됐다. 그는 회장님이라고 부르는 이 사람과 시골에서 근황을 알려왔는데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기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자.

故 최진실 딸, 안타까운 심경 고백에 네티즌 눈물 쏟아졌다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남긴 글이 화제다. 산문집 출판 준비 중임을 알린 최준희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슬쩍 스포하기’라며 글귀가 적힌 사진을 게재했다. 글귀에는 엄마 최진실을 향한 그리움이 담겨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부녀의 깻잎 떼주려는 이상순에 이효리는 이런 반응 보였다

깻잎을 먹으려던 홍현희는 깻잎을 떼지 못해 버벅거렸고 이를 발견한 이상순은 이효리에게 “깻잎 떼 줘 효리야?”라고 물었다. 이효리가 “떼 주지 마”라고 농담하자 홍현희는 “눈만 안 마주치면 된다”라고 말하며 이상순과 눈빛을 주고받는 연기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