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 혐의받았던 첨밀밀 부른 가수, 회장님과 이렇게 살고 있었다

첨밀밀 주제곡을 불러 많은 사랑을 받았다가 간첩 혐의로 논란됐던 가수 헤라(웬청시)가 모습을 드러내 화제가 됐다. 그는 회장님이라고 부르는 이 사람과 시골에서 근황을 알려왔는데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기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자.

故 최진실 딸, 안타까운 심경 고백에 네티즌 눈물 쏟아졌다

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남긴 글이 화제다. 산문집 출판 준비 중임을 알린 최준희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슬쩍 스포하기’라며 글귀가 적힌 사진을 게재했다. 글귀에는 엄마 최진실을 향한 그리움이 담겨 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