촬영 두 달 전에 교통사고 당한 이은샘
결국 배역 바뀌었지만 신의 한 수

2021년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옷소매 붉은 끝동>이 드디어 막을 내렸습니다. 주연 배우인 이준호, 이세영뿐만 아니라 조연들의 활약이 유독 두드러진 작품인데요.
그런데 최근 궁녀 4인방 중 한 명인 ‘손영희’ 역을 맡은 이은샘이 알고 보니 <옷소매 붉은 끝동> 촬영 이전에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은샘은 2007년 아역으로 처음 데뷔하며 활동했습니다. 크게 두드러지게 활동한 것은 아니었지만 연기에 흥미가 생겨 성인이 된 후 본격적으로 배우로 활동했습니다. 2019년에는 드라마 <블랙독>의 신 스틸러 고등학생 ‘진유라’ 역으로 활약했죠.

그리고 작년 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는 주인공 ‘덕임’의 절친인 궁녀 ‘손영희’ 역을 맡으며 안정적인 연기력과 존재감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마지막에 가서는 사형을 당하며 시청자들을 울린 캐릭터였죠.

사실 이은샘은 ‘손영희’ 역이 아닌 이민지가 분한 ‘김복연’ 역으로 처음 캐스팅이 됐었는데요. 해당 배역을 위해 일부러 통통하게 살까지 찌웠지만, 바로 촬영 2달 전 교통사고로 심하게 다쳐 살이 7, 8kg가량 빠져 어쩔 수 없이 ‘손영희’ 역으로 바뀌었습니다.

한편 이은샘은 오는 1월 28일 공개되는 넷플릭스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으로 다시 팬들을 찾는다고 합니다. 이은샘은 좀비 소굴로 변한 고등학교의 생존자 중 ‘박미진’ 역을 맡아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를 선보인다고 합니다.

무비 랭킹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