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죽어가던 아기 고양이 물어와 품어준 골댕이, 결국…

골든 리트리버는 강아지들 가운데에서도 유독 착한 성격을 가지고 지니고 있는데요. 이런 성격 덕에 골든 리트리버는 같은 강아지들은 물론 다른 동물과도 사이좋게 지내곤 합니다.지금 소개할 리트리버 역시 착한 성격을 지녔는데요.

“영차 영차” 화장실 따라와 볼일 보는 집사 응원하는(?) 냥이

사람들은 화장실에서 볼일 보는 시간을 공유하고 싶어 하지 않은데요. 하지만 이런 생각은 어디까지나 사람의 생각일 뿐 우리를 바라보는 고양이의 시선은 조금 다른 것 같은데요. 지금 소개할 아기 고양이는 집사를 위해 화장실을 동행했는데요.

내성적인 냥이에게 외향적인 댕댕이 동생 생기자 벌어진 일

일반적으로 고양이들은 멍하니 사색에 잠기는 것을 좋아하는데. 이런 고양이와 애교만점 강아지들이 만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오늘 소개할 영상 속에 답이 숨겨져 있다. 피하는 고양이와 쫓아다니는 강아지는 과연 친해질 수 있을까.

눈에 고름 가득한 아기 길냥이에게 “집에 가자”라고 했더니…

지난해 공개된 영상 속에는 눈에 상처를 입은 채 추운 밤 거리를 헤매는 고양이를 구조하는 집사의 모습이 담겼다. 처음 집사가 구조에 나섰을 당시 고양이의 건강 상태가 많이 좋지 않았는데 구조 후 그 아기 고양이는 어떻게 됐을지 함께 지켜보자.

‘냥글냥글’ 온돌 처음 맛본 산골짜기 냥이들의 표정.gif

날이 쌀쌀해지면 따뜻한 보금자리를 찾아 헤매는 고양이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여기 한 산골짜기에 고양이들을 위해 온돌을 가동한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온돌의 따뜻함에 녹아버린 고양이들은 눈까지 풀려버리는 귀여운 모습을 보여줬다.

비 맞고 추위에 떨고 있는 아기 고양이, 구조해놨더니…

‘물에 빠진 사람 건져주니 보따리 내놓으라 한다’라는 옛말이 있다. 은혜를 입은 사람에게 보답은 안 하고 오히려 그 은인에게 해를 끼치려 한다는 뜻이다. 오늘은 이 옛말처럼 뻔뻔하게 자신을 구해준 집사와 지내고 있는 고양이를 소개한다.

‘동물 확대범’ 집사 잘못(?) 만난 길고양이, 불과 7개월 만에…

아주 작고 연약한 아기 고양이는 생후 일주일 엄마와 형제를 잃은 채 아파트 주차장에서 처음 발견됐고 지금의 집사를 만나게 됐다. 집사는 너무나도 작고 가여운 아기 고양이를 이대로 두면 죽을 것 같다 생각해 입양을 결심했는데, 입양 후 뚱냥이가 될 때까지 아기 고양이의 변화를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