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따라왔다가… 지금은 대한민국 공무원 됐습니다”

해마다 결혼이주여성이 증가함에 따라 결혼이주여성의 일자리 문제 또한 커지고 있다.결혼이주여성의 경우 의사소통 문제로 지역사회로부터 고립되기 쉬워 경제적 어려움이나 가정 폭력 등에 쉽게 노출되곤 한다. 하지만 이를 극복하고 공무원 시험에 합격하여 자신의

‘7급 공무원 vs 삼성 사원’ 둘 중 하나 고르라면 ‘여기’입니다

공무원 응시자 수가 날이 갈수록 늘고 있습니다. 어렵게 스펙을 쌓아 일반 기업 취업에 성공해도, 퇴직의 벽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인데요. 이로 인해 대학생들은 물론, 고등학생들까지 공무원 시험 준비에 한창입니다. 이렇듯 공무원은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직업 중 하나이지만, ‘성공’의 지표라 여겨지는 대기업을 뛰어넘지는 못할 거라 생각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죽어라 공부해서 겨우 합격한 공무원, “1년 만에 그만둔 이유는…”

최근 대전시청에 재직 중인 25살 공무원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해 사회적 파장이 크게 일고 있다. 이에 대해 유가족은 A씨가 집단 따돌림, 과중한 업무 부담, 부당한 지시와 대우 등으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용 불안이 심해지면서 공무원에 뛰어드는 사람이 늘어나는 가운데, 아이러니하게도 퇴사율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