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아파트에 차 두 대 ‘주차’하기위해 매달 지불해야하는 비용

대한민국은 사실상 1가구 2차량 시대에 접어들었다. 2021년 국토교통부에 등록된 차량 대수는 2478만 대를 기록하며 올해 1분기 안에 25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생활수준 향상과 범용성 있는 메인 카 외에 자녀 통학 등을 위한 세컨드 카를 구매하는 가정의 증가가 이유로 꼽힌다. 그러나 거주공간은 이 같은 변화에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모양새다. 이전에 건축된 아파트뿐만 아니라 신축 아파트 또한 가구당 아파트 대수가 2대 미만인 곳이 대부분이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가구당 주차 대수가 1.4~1.5면 적당한데 그 이하는 주차 공간이 좀 부족할 겁니다”라고 말했다.

“대리급 연봉이 1억” 요즘 20대들 몰린다는 직업의 정체

감정평가사는 부동산을 포함한 유·무형자산 등의 경제적 가치를 판정해 금액을 책정하는 국가전문자격사인데요. 최근 2030을 중심으로 더욱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감정평가사라는 직업에 대해 알아봅시다.

“시세 17억 아파트가 12억에?” 실거래 정보 공개되자 네티즌의 반응

부동산 거래는 흔히 공인중개사를 통해 이뤄지거나 당사자끼리 직접적으로 진행된다. 특히 당사자 간의 거래의 경우 통상 가족 혹은 지인 사이일 때 시세보다 낮은 가격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은데, 2017년부터 실거래가를 공개했던 국토교통부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 이번 달부터 직거래 여부와 공인중개사 소재지를 공개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65억 아파트가 80억에 거래’ 의심스러워 조사해보니…”충격”

지난 4월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아파트(11층, 전용면적 245.2㎡)는 80억 원에 거래됐다. 정부와 서울시는 이를 자전거래로 의심하고 조사를 진행했지만, 범법 행위라는 점은 밝히지 못했다. 위법이 아니라고 일단락된 이 사건에는 석영치 않은 점도 있다는데, 이에 대해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