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션 떨어지고 화장지 팔던 여배우가 연기하게 된 뜻밖의 계기

지금은 아무리 날고기는 배우라 하더라도 누구나 무명 시절이 있기 마련이다. 그리고 그런 끝없는 무명 시절을 겪으면 아무리 꿈과 의지가 있는 사람이라 하더라도 지칠 수밖에 없다. 천만 배우 장혜진도 오랜 무명 시절에 지쳐 배우를 그만둘 생각을 했다고 한다.

“전혀 몰랐다” 알고 보면 소름 돋는다는 기생충의 CG 수준

우리나라의 CG 기술은 이제 할리우드 못지않은 정도의 경지까지 올랐다고 한다. 실제로 영화 <신과 함께>에서는 공룡까지 CG로 구현하는 기염을 토하기도 했었는데, 그렇다면 <신과 함께> 시리즈의 거의 절반에 가까운 제작비가 들어간 <기생충>은 어떨까? 오늘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에 쓰인 CG에 대해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