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 절친마저 탐냈다는 미모의 여배우, 비밀 연애만 고집하더니…

SBS ‘워맨스가 필요해’에 출연한 배우 오연수는 30년 지기 ‘남사친’ 김민종과 서로 옥신각신하며 ‘찐친’ 면모를 드러냈는데요. 그런가 하면 오연수의 안양 예고 동창인 김민종은 “(오연수와) 사귈 만도 했었는데”라는 말로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했습니다.신각신하며 ‘찐 친’의 면모를 드러냈는데요. 그런가 하면 오연수의 안양 예고 동창인 김민종은 “(오연수와) 사귈 만도 했었는데”라는 말로 미묘한 분위기를 형성했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