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달 못줘” 미국 대표팀이 베이징 동계 올림픽 때문에 분노한 이유

지난 20일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미국 대표팀에 “시상 거행 요청을 기각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서는 경기가 끝난 뒤 메달을 수여하지 않는 마스코트인 빙둔둔 인형을 주는 간이 시상식을 진행했다. 공식 시상식은 메달플라자에서 메달을 전달하는 방식이었다.

은메달 딴 러시아 피겨선수가 링크 내려와 코치에게 울면서 한 말

동계 올림픽의 꽃 피겨 스케이팅 경기에서 러시아 선수 트루소바가 논란을 일으켰다. 그녀는 은메달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울분을 토해내며 코치에게 “다 알고 있었잖아요”라는 말을 남겼다. 이에 누리꾼들은 러시아 승부조작인거 아니냐며 댓글을 남겼다.

발리예바 쇼트 연기 끝나자 미국인 해설자, 이런 말까지 남겼다

러시아 피겨스케이팅 선수인 카밀라 발리예바가 개인 경기에 출전했다. 카밀라 발리예바는 지난해 12월 러시아선수권대회 때 제출한 도핑 샘플에서 금지 약물이 검출된 사실이 드러났다.하지만 스포츠중재재판소는 발리예바의 올림픽 개인전 출전을 허용했다. “이번

발리예바 4회전 지켜본 곽민정이 울먹이다 꾹참고 꺼낸 한 마디

도핑 파문으로 금지약물 200배가 몸에서 검출됐음에도 경기를 진행한 발리예바에 곽민정이 분노했다. 이어 그녀는 울컥하며 “이렇게 마르고 어린 선수가 4회전 뛰는 걸 보면 저는 운동 괜히 했나봐요”라는 말을 남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아직도 정신 못차렸냐 소리듣고 있는 러시아 국가대표들 상황

지난 6~7일 열린 피겨스케이팅 단체전에서 러시아가 미국과 일본을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하였다. 하지만 8일 오후 10시에 열릴 예정이던 피겨 단체전 시상식이 ‘알려지지 않은 법적인 문제’로 지연됐다고 발표했다. 이에 영국의 스포츠 전문 인터넷 매채체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