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진 덕분에 해외 진출한 했다는 트로트 가수, 이사람입니다

영탁은 ‘줄 서는 식당’의 인터뷰에서 “BTS와 ARMY(아미) 덕분에 해외 진출까지 할 수 있었다며” 감사함을 표현했다. 영탁은 멜론 뮤직 어워드에서 그의 히트곡인 “찐이야”를 불렀는데, BTS 멤버 ‘진’을 연상케 하여 팬들의 관심을 샀다.

‘어디세요? 금방 갈게요’ BTS 진이 밤늦게 이연복 셰프 집에 방문한 이유

이연복 셰프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탄소년단 멤버 진이 보내준 딸기 선물 사진과 함께 뒷이야기를 공개했습니다. 이연복 셰프와 진의 일화는 팬들의 마음에 훈훈함을 전해주었는데요. 이연복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진이 직접 따서 선물한 딸기 사진을 올렸습니다. 이연복은 “오후 10시가 넘은 밤늦은 시간에 갑자기 전화벨이 울렸다”라는 내용으로 글을 시작했는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