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화 풀게 만든 친절한 햄버거집 직원, 결국 이런 소식 전했다

지난해 6일, 방송을 하고 있던 프로게이머 김성대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를 주문했다.먹던 중 뭔가 이상함을 느낀 김성대는 자신이 시킨 메뉴와 전혀 다른 메뉴가 왔음을 알게 됐다.”어이가 없다”며 해당 롯데리아에 전화를 건 그는 자신이 주문한 것과 다른

“눈 오는 날 배달다녔던 라이더의 하루 수입은 이 정도입니다”

얼마 전 폭설과 한파가 겹치면서 도로와 인도 모두 빙판길로 변했습니다. 일부 매장에서는 배달 서비스를 중단했고, 배달 서비스를 진행하는 곳도 엄청난 배달료를 지불해야 했죠. 이런 날씨 속에서 배달을 진행한 라이더들의 수입은 얼마나 될까요?

“배달비도 내는데…” 최소주문금액 만들어 놓은 현실 이유

이제 배달 앱을 통해 간단한 한 끼 식사를 위한 주문이 어려워졌다. 매장마다 모두 최소 주문금액을 설정해두고 있기 때문이다. 점점 늘어나는 배달료에 최소 주문금액까지. 매장에서 ‘최소 주문금액’을 만들어놓은 이유.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