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통령이 국산 제네시스가 아니라 벤츠 탄 진짜 이유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인 KOMPAS가 ‘대한민국 대통령은 제네시스보다 메르세데스 벤츠를 더 좋아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올렸다. G20 회의 차 발리 공항에 도착한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벤츠를 이용했다며 이와 같은 제목의 기사를 올린 것이다.

포르쉐 구입한지 1년 만에 벤츠 뽑은 ‘부잣집 며느리’의 정체

인플루언서 아옳이(본명 김민영)가 개인 인스타그램에 새로 구매한 벤츠 S클래스를 올리며 엄청난 재력을 자랑했다. “오마이갓 뉴 붕붕이 벤츠 에스클 최고다 진짜. 실내가 너무 화사하고 최첨단인 느낌. 실내가 너무 예뻐서 운전하는 동안 즐겁다”라고 말하며 차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손흥민 차라고?” 중국차라고 놀림 받던 수입차의 충격적인 근황

1990년대까지 벤츠, BMW와 함께 글로벌 프리미엄 세단 시장을 이끌었던 볼보. 국가 정상들이 타는 명품 세단으로 인기를 끌었지만 어느새 투박한 디자인으로 각인돼 사람들의 머릿속에서 잊혀지고 있었다. 하지만 최근 볼보가 새로운 변화를 준비하고 있는데, 어떤 모습일까.

‘월수익 3만 원’ 30대 여성이 제네시스 G70 몰고 다닐 수 있는 건…

카푸어는 자동차 구매 비용과 유지 비용이 자신의 재산, 소득보다 커 일상생활에 악영향을 받고 있는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자기 돈으로 자기가 사겠다는 데 누가 뭐라 하겠느냐”라는 이들도 있지만, 젊을 때 차량 구매, 유지 비용으로 큰 빚을 지게 될 경우 언제까지 빚을 지고 가게 될지 가늠할 수 없다는 점에서 우려의 시선을 보내는 경우도 적지 않은데, 최근 사회적 문제로 자주 거론되는 카푸어에 대해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