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들이 가장 살고싶은 아파트 2위 래미안…그렇다면 1위는?

내 집 마련을 향한 사람들의 열망이 여전히 뜨거운 가운데, 최근 한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에서는 사람들이 선호하는 아파트 브랜드 순위를 발표해 화제를 모았다. 조사에 따르면 사람들이 가장 살고 싶어 하는 아파트 1위는 GS건설의 ‘자이’가 차지했다.

‘부동산 대란’터진 2021년, 가장 많이 오른 아파트 1위는 과연?

2021년의 경우 국내 부동산 시장의 상·하반기 온도차가 뚜렷했는데, 연말에 가까워지면서는 아파트값의 양극화가 심해지고 있는 추세이다. 한편 이러한 상황 속에서 한 부동산 관계자는 서울 주요 아파트의 1년간 가격 변화를 비교해 결과를 내놓았다.

‘한달새 2억 오르던’ 세종 집값이 추락하는 진짜 이유

지난해 전국 아파트 상승률 1위였던 세종시가 6주 이상 가격이 떨어지고 있다. 역대급 상승장이 펼쳐지며 상승세를 걷고 있던 이곳에서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고전을 면하지 못하고 있다는데,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전문가들이 입모아 경고했다” 영끌해서 집사면 위험한 현실이유

최근 서울 아파트를 사는 2030세대의 비율이 증가하기 시작했다. 집값이 끝도 없이 오르기 시작하면서 조금이라도 집값이 낮을 때 미리 내 집 마련을 해야겠다는 젊은 층이 늘어난 것이다. 어떻게든 집을 사기 위해 ‘영끌’하겠다는 청년은 늘었는데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경고를 보내고 있다. 이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