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120억” 국민 세금으로 비트코인 산 30대 대통령의 수익률 수준

암호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인정한 나라가 있다. 이처럼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승인하는 건 세계 최초였으며, 해당 나라는 ‘엘살바도르’다.엘살바도르의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법정통화를 통해 비트코인이 엘살바도르의 공식 화폐인 미국 달러화와 함께

회삿돈 1700억으로 비트코인 산 직장인 반전 근황

암호화폐 거래가 활발해지면서 이를 이용한 범죄들도 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한 직장인이 회삿돈 1700억 원을 횡령해 모두 비트코인으로 구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요. 어마어마한 돈을 횡령한 직장인은 현재 어떻게 됐을까요?

5년 전, 700달러에 비트코인 샀다는 프로게이머의 주식 현황

팍팍한 직장 생활을 관두고 경제적 자유를 누리고 싶어 하는 파이어족 꿈꾸는 시대에, 한 프로게이머 출신 방송인이 이 삶을 이뤄내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2019년 방송 활동을 접고 고향으로 돌아간 기욤 패트리의 재테크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비트코인 화폐?’ 39살 남자가 최연소 대통령되니 벌어지는 일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치솟으면서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있는 가운데, 엘살바도르에서는 지난달부터 비트코인이 법정 화폐로 사용되면서 다양한 논란이 들끓고 있다. 이처럼 파격적인 결정을 한 엘살바도르의 최연소 대통령 ‘나이브 부켈레’에 대해 알아본다.

MZ세대가 찾은 “130만원으로 강남 건물주 되는 방법”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최종 꿈은 건물주’라는 유행이 돌고 있다. 너도나도 코인, 주식에 뛰어들어 돈을 번 후 번뜻한 건물로 임대료를 받아 불로소득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 이들 사이에서 무섭게 번지고 있는 꿈이다. 꿈은 꿈이란 말이 있듯 ‘건물주’라는 타이틀은 아무나 가질 수 없다는 것이 냉혹한 현실이다. 하지만 이들의 바람을 이뤄줄 거래 방식이 등장했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이색투자법인 ‘조각 투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