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창에 금 가…” 붕괴 증상 나타난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현재 상황

지난 20일 직장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아크로 서울포레스트 건물이 흔들렸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됐다. 글쓴이는 “사옥 붕괴 전조증상이 다수 발생했다”라며 “하루 종일 건물이 진동했고, 일부 바닥이 튀어나왔으며 천장 누수가 일어났다”라고 전했다. 게다가 “엘리베이터에 방품음이 들리고 아래층에서는 유리창에 금이 갔다”라고 주장했다.

“위드 코로나인데…” 밤되면 서울 택시가 모두 사라지는 이유

지난 1일 단계적 일상 회복이 시작되면서 식당과 카페 등의 영업시간제한이 모두 사라졌습니다. 영업시간의 제한이 사라지면서 심야시간까지 지인을 만나거나 회식을 하는 직장도 늘어났는데요. 그만큼 심야 택시를 찾는 사람도 늘었죠. 서울시에 따르면 단계적 일상 회복 이후 심야시간대 택시 수요가 이전보다 100% 이상이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수요만큼 심야 택시는 많지 않습니다. 심지어 ‘택시 대란’이라 불릴 정도로 심야 택시가 부족한 상황입니다. 어떻게 된 일일까요?

‘천정까지 와르르…’ 건물주들 허망하게 만든 장면 하나

현재 한국의 쓰레기 배출량은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상황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10년 뒤인 2031년 우리나라의 공공 매립시설 중 47%가 포화 상태에 이른다고 밝히기도 했는데, 쓰레기 배출량이 늘면서 ‘쓰레기 불법 투기 방법’도 다양해지고 있다. 어떤 내용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