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직 아나운서랑 이혼한 서장훈이 재혼 언급하면서 한 말

서장훈은 “아니 언젠가는 할 수도 있는 거지. 평생 혼자 살 수는 없으니까”라고 버벅거려 웃음을 자아냈다.서장훈은 과거에도 방송을 통해 재혼 의사를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지난 2014년 SBS ‘일대일 무릎과 무릎사이’에서 재혼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

서장훈이 돈에 눈이 멀어 했던 과거 행동, 이제야 밝혀졌다는데…

‘400억 건물주’ 서장훈이 현역 선수 시절 “돈 보고 운동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최근 방영한 JTBC ‘아는 형님’에서 “ ‘난 돈 보고 운동하는 사람이다 아니다’라는 명언을 남기지 않았느냐”라는 질문에 서장훈은 “돈 보고 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