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식간에 몰려들어…’중국 파파라치들’이 한국 연예인에게 한 몹쓸 행동

중국 파파라치들의 과도한 접근과 취재 열기에 피해를 입었던 한국 연예인들을 모아봤다. 이효리는 모이는 인파에 눈물을 쏟기도, 전지현은 쓰고 있던 모자를 빼앗기는 일을 겪기도 했다. 송중기-송혜교 결혼식에는 신분을 속인 채 입장하다 적발돼 경찰에 인계되기도 했다.

무려 100명의 남자 배우가 이상형이라고 말한 여배우의 어린 시절

정우성, 주진모, 이승기, 온유, 이특 등 전 세대를 막론한 남자 스타들이 이상형으로 꼽은 여배우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어느덧 데뷔 14년 차로 접어든 배우이자 가수 윤아이다. 전성기 시절엔 이상형을 물어보는 질문이면 모두가 그녀의 이름을 외쳐 ‘만인의 여인’이라고 불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