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티셔츠 팔아 3일 만에 21억 벌었던 래퍼, 올해 봤더니…

뛰어난 랩 실력과 입담으로 많은 유행어를 양산시키도 한 인기 래퍼 염따는 최근 Mnet ‘쇼미더머니10’에 프로듀서로 출연하며 많은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지난 방송에서 그는 프로그램의 ‘캐스팅’ 과정에서 래퍼 산이 대신 초등학생 래퍼 송민영을 선택해, 일부 누리꾼들에게 ‘실력이 아닌 방송과 자신의 캐릭터에 도움이 되는 선택을 했다’라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이 같은 화제성에 현재 그의 굿즈 수익은 증가하고 있다는데, 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