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5개나 찍었다는 스우파 멤버, 한강뷰 집 공개했다

지난해 전국적인 열풍을 일으켰던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크게 활약한 한 여성 댄서가 최근 한강뷰 집을 마련했다는 소식을 전해 화제가 되고 있다. 댄서 겸 안무가 가비는 최근 이사한 뉴 하우스를 공개했다.

‘수강료 3만 5천원’ 샴푸값 아까워 머리 자르던 부산소녀의 현재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황금 리더’라는 별명으로 크루 WANT의 리더를 맡은 효진초이는 과거 샴푸값이 아까워 머리카락을 자를 정도로 심각한 생활고를 겪었다고 한다. 과연 그녀는 어떠한 과정을 거쳐 대한민국 여성 댄서의 대표 주자로 떠오를 수 있었을까?

“알바 어플까지 설치해” 정상급 여성댄서가 코로나때 받은 월급 수준

크루 홀리뱅의 리더 허니제이는 스우파에 출연하기 전부터 걸스힙합의 조상이라고 불릴 정도로 인지도가 있던 인물인데, 그는 여성 댄서계의 탑 클래스였음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가 터진 뒤 극도로 낮은 수입을 받았다는 사실을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함께 들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