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이 금메달 따자마자 소원이라던 ‘이것’ 드디어…

베이징동계올림픽 당시 황대헌이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결승 진출이 좌절된 상황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이 선수들의 사기를 올릴 방법을 모색했다. 이때 황대헌이 “1일 1치킨 해주면 메달을 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한 것이 이른바 ‘치킨 연금’을 탄생시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