없는 장면이…베드신 논란에 ‘사내맞선’ 김세정, 이런 해명 내놨다

김세정은 언론사의 화상 인터뷰를 통해 “후반부에 하리와 태무가 하룻밤을 보내는 장면은 대본에 없었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의 냉랭한 반응과 베드신 논란이 일자 “‘수위를 조절했다’ 정도가 맞을 것 같다”며 “없는 신을 만들어낸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1살 차이 남녀배우 열애설에 과거 이상형 발언 재조명됐다

최근 대세 배우로 떠오른 안효섭과 박지현의 열애설이 온라인상에서 급속도로 퍼져나가는 가운데, 이에 대한 진실 공방이 뜨겁게 달궈지고 있다. 누리꾼들이 이들의 만남을 추측한 근거는 다름 아닌 두 사람이 SNS에 올린 사진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