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넘게 당했다’ 요즘은 보이스피싱 이런 식으로 합니다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이 갈수록 진화하고 있다. 최근 대학가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교수를 사칭한 스미싱부터 취준생이나 자영업자를 노린 맞춤형 사기, 백신 예약·재난지원금 지급 등 코로나19 상황을 악용한 사기 등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대한민국 상위 2% 자산 늘어날 때, 하위층 자산은 이렇게 처참했다는데…

민간 연구기관 LAB2050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2% 평균 부동산 자산은 2017년에 비해 3년 만에 5억 5,00만 원으로 22% 늘어난 반면, 부동산 자산 기준 하위 30%는 900만 원이었던 평균 자산이 0원으로 오히려 감소하는 양상을 보였다. 그렇다면 부동산 자산 상위 2%를 정의하는 기준은 무엇인지, 하위 계층과 급격하게 격차가 벌어진 이유는 무엇인지 알아본다.

“어디에 썼냐면요” 음식점, 마트, 병원, 약국, 시장…올해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 19의 피해는 계속되고 있다. 이에 정부가 전 국민 소득 하위 88%에게 1인 당 25만 원 씩 지급하는 ‘코로나 상생 국민 지원금’ 신청을 지난 9월 6일부터 받고 있다. 이는 작년 상반기 전 국민에게 지급된 재난 지원금 이후

‘역차별이다’ 맞벌이·싱글족들이 받을 수 있는 지원금 금액 고작…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정부가 소득 하위 88% 구간에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난지원금 지급 기준이 소득으로 결정되어 소득이 없는 자산가는 지원금을 받고 반대로 소득이 있지만 자산은 없는 직장인은 받지 못하는 상황이 나왔다.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