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준 차이 나서 안돼” 부모님이 반대하던 결혼한 재벌 3세의 현재 모습

드라마 속 재벌 2, 3세의 사랑은 언제나 집안의 반대에 부딪히는 법이다. 여기 그 드라마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난 곳이 있다. 바로 그룹 LG다. 현재 구광모 회장과 그의 아내 이야기인데. 집안끼리 수준 차이를 이유로 집안의 반대가 있었다고 한다. 이들의 드라마 같은 러브스토리를 들어보자.

양궁 400억·빙상 삼성 220억·핸드볼 SK 400억

우리나라의 체육 산업을 이야기할 때 대기업은 빠지지 않는다. 각종 프로팀의 이름에도 기업의 이름이 반드시 들어가곤 한다. 하지만 대기업이 프로팀을 후원만 하는 단순한 스폰서가 아니다. 대기업 총수들은 전통적으로 각종 체육협회장을 역임해오고 있는데, 어떤 기업의 오너가 체육협회장을 역임했는지 알아보자.

물려줄 자식 없어 급매물로 나온 ‘가구 업계 1위 기업’, 지금은?

코로나19로 번진 ‘집콕’ 트렌드에 호황을 누렸음에도 불구하고 가구 업계 1위 기업 한샘은 매각 절차를 밟는다. 최근 창업주이자 최대주주 조창걸 명에회장은 주식 30%를 사모펀드에 매각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더 자세한 이야기를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