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파구 30억짜리 건물 산 30살 여가수 소식에 네티즌 반응

씨스타 출신 막내 멤버 다솜이 알고 보니 서울 이 지역의 30억 건물주라는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평소 부동산과 주식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다면 기사를 통해 확인해보자.

“작사·작곡 꼭 해라” 조언한 자이언티, 실제 수입 이 정도였다

자이언티의 수입이 세간의 관심사로 급부상하고 있다. 최근 자이언티가 한 방송에 출연, 윤후에게 음악에 대해 조언하면서 ‘작사∙작곡의 수입이 상당하다’는 식의 발언을 했기 때문이다. 과거 자이언티는 방송에서 자신의 수입에 대해 어느정도 밝힌 바 있다.

한국인들, ‘이 나이’까지 돈 못 모으면 적자인생 살아야 합니다

매일 아침 일어나 천근만근인 몸을 이끌고 출근길에 나설 때면 ‘돈 벌어 먹고 살기 힘들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 하지만 이처럼 일을 하고 돈을 벌 수 있는 것도 달리 생각하면 축복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직장생활을 할 수 있는 연령은 어느정도 정해져있기

“1마리에 260만원이었다” 재테크로 암송아지 13마리 구입했다는 가수 테이 근황

이날 방송에서 테이는 “재테크를 축산업 쪽에 했다. 소테크를 했다. 실제로 2007년 당시 암송아지가 260만 원이었다”라며 “1년 만에 바로 송아지를 가질 수 있다. 생각해 보니까 1년 만에 200%다. 또 송아지를 가지면 300% 괜찮은데?”라고 생각하며 축산업 재테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상금만 최소 200억’ 박세리 선수의 억소리나는 재산 수준

코로나19 이후 스크린골프 등의 유행으로 골프라는 스포츠가 이전보다 대중화되면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몰려들고 있다. 한편 ‘골프의 여왕’으로 불리는 전설적인 선수 박세리의 경우 은퇴 전 상금으로 받았던 금액만 최소 200억 원이 넘어 어마어마한 재산을 자랑한다.

비트코인 대박나 수십억 벌었다던 노홍철의 반전 수익률

개미는 오늘도 뚠뚠에 출연했던 노홍철은 과거 비트코인에 투자해 수십억 원을 벌었다고 전한 바 있는데, 그는 최근 반전을 맞이한 자신의 수익률을 공개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의 투자상황은 어떠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