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어 또 한 번…올해 95세 송해, 모두 걱정시킬 근황 전했다

약 한 세기를 살아내 ‘살아있는 근현대사’라고 불리는 방송인 송해(95)가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는 지난 14일 건강 문제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이 때문에 송해가 출연 중인 전국노래자랑에도 비상이 걸린 모양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