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신동빈·정용진이 신년사에서 공통적으로 한 말은 이겁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기업 총수들이 2022년 임인년을 맞아 직원들에게 신년사를 전했는데요. 최태원, 신동빈 회장, 정용진 부회장,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도전을 키워드로 전했습니다. 특히 롯데와 신세계는 같은 스토리를 신년사에 담아 눈길을 끌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