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주 추천 문자 믿고 급하게 샀는데… 이렇게 됐습니다”

직장인 이 씨는 퇴근 시간마다 날라오는 주식 종목 추천과 관련된 스팸 문자를 무시해왔다. 그러나 다음 날 아침에 장을 확인해보니 문자로 왔던 추천주가 급등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다급해진 이 씨는 상승세를 놓칠까봐 장이 열리기 전에 추천주를 사들였지만, 정규장이 열리자 폭락했다. 뒤늦게 이 씨는 자신이 시간 외 매매를 통한 사기에 당했다는 사실을 깨닫고 한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