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새벽 2시까지 알바했지만…32살에 BMW타게 된 계기는요”

지난 10년 사이 수많은 사람들이 카페 창업에 뛰어들어 골목상권을 장식하고 있는데, 정작 그들 중 상당수는 성공을 거두지 못하고 몇 년 안에 문을 닫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사례들 역시 존재한다. 얼마 전 카페 창업을 시작한지 3년 만에 매장을 12개까지 늘린 청년의 사례가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았는데, 그의 이야기를 자세히 들어본다.

“100억 넘게 써서 이딴 걸 지었냐”는 소리 나온 서울 상권 가보니…

“여기 매장이 20개가 입점해 있거든요. 근데 손님이 지금 통틀어서 두 분 밖에 없어요.” 청년몰을 운영하는 청년 창업자들의 한숨과 한탄이 날이 갈수록 깊어지고 있다. 청년몰 사업은 미흡한 관리와 코로나19라는 악재가 겹치면서 운영난은 더욱 심각해지는 상황이다. 그 실태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3년 안에 문 닫을 것’ 백종원 경고 무시하던 대전 청년몰의 현황

성공적인 청년 창업과 전통시장의 재부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 했던 대전 청년몰이 처참한 실패로 끝을 맞이했다. 청년몰은 전통시장 속 청년들을 위한 사업 및 창업 공간인데, 이 청년몰에 둥지를 틀었던 청년들은 하나둘씩 떠나가고 있다. 어쩌다 이런 일이 발생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