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이 금메달 따자마자 소원이라던 ‘이것’ 드디어…

베이징동계올림픽 당시 황대헌이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결승 진출이 좌절된 상황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이 선수들의 사기를 올릴 방법을 모색했다. 이때 황대헌이 “1일 1치킨 해주면 메달을 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한 것이 이른바 ‘치킨 연금’을 탄생시켰다.

거리두기 실천 중인 최민정·심석희, 김아랑은 이렇게 반응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날 금의환향한 국가대표팀을 위해 귀국 환영식이 열렸으며, 최민정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심석희의 모습이 특히 취재진의 눈길을 끌었다.

‘혼자 어색해 하는 심석희’… 숨막힌다는 쇼트트랙 여자 계주 시상식

징계가 해제된 후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으로 합류한 심석희가 여자 계주 시상식에서 팀원들과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최민정, 심석희, 서휘민, 김아랑, 박지윤이 캐나다 몬트리올 모리스 리샤르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쇼트트랙선수권 여자 계주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수저 내려놓고 입대한 엄친딸 재벌 3세의 현재 모습

세간의 인식과는 다른 길을 걸어온 ‘재벌가 2세’가 있다. 바로 SK 그룹의 차녀 최민정 씨인데, 그녀의 행보를 다룬 수많은 기사들에는 ‘파격 행보’라는 단어가 뒤따르곤 한다. 그렇다면, 기존 재계 딸들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 화제를 모은 최 씨의 현재 근황은 어떠한지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