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 혐의받았던 첨밀밀 부른 가수, 회장님과 이렇게 살고 있었다

첨밀밀 주제곡을 불러 많은 사랑을 받았다가 간첩 혐의로 논란됐던 가수 헤라(웬청시)가 모습을 드러내 화제가 됐다. 그는 회장님이라고 부르는 이 사람과 시골에서 근황을 알려왔는데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기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자.

31살 연하 아내와 결혼한 60대 남편, 말 못할 고충 털어놨다

31살 나이 차를 극복한 부부에게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66세 남편과 35살 아내는 방송에 출연해 자신들의 사랑을 당당하게 밝힘은 물론 현실적인 문제 대한 고민도 토로했다. 깜짝 놀랄 나이 차를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