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인 줄 알았다는 ‘파친코’ 여배우, 어디서 봤나 했더니…

애플TV+ ‘파친코’에 등장하는 일본인 역할 배우가 한국인이라는 것에 많은 화제를 몰고있다. 그 주인공은 솔로몬의 첫사랑인 어린 하나 역을 열연한 정예빈이다. 유창한 일본어 연기를 선보인 그가 진짜 일본인이 아니냐는 반응이 있을 정도였다.

블로그에 할머니들 불법 촬영한 사진 업로드해놓은 ‘파친코’ 배우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에 출연한 한국계 미국인 배우 진하가 도촬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파친코에 나온 한국계 미국인 배우가 한국 할머니들 불법 촬영물 올림”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누리꾼들에게 큰 화제가 되고 있다.

2년 전 ‘불륜녀’로 도장 찍혔던 여배우가 근황 전한 뜻밖의 장소

지난 16일(현지시간), 배우 정은채가 드라마 ‘파친코’ 글로벌 프리미어가 개최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아카데미 뮤지엄에 등장했다. 현장에는 윤여정, 이민호, 김민하 등 출연 배우들을 포함해 코고나다 감독과 수 휴 제작자까지, 모든 일원이 총출동했다.

“회당 1000억 들어간 드라마 여주인공, 이 배우가 맡았습니다”

디즈니 플러스를 시작으로 해외의 크고 작은 OTT 스트리밍 사이트들이 들어오고 있다. 그중 애플 기기 유저들만 사용할 수 있는 애플 TV+가 각광을 받고 있다. 작년 11월 공개된 드라마 <닥터 브레인>을 시작으로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도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