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과서 창 밖으로 버려” 학교폭력 피해 고백한 여배우의 현재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서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를 연출한 김지훈 감독과 주연 배우 천우희가 등장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학교폭력 피해로 목숨을 끊은 피해자와

데뷔 전부터 학교 폭력 논란 터진 걸그룹, 이렇게 해명했습니다

걸그룹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이 데뷔 전부터 학교폭력 의혹에 휘말렸다. 지난 5일 하이브 산하 레이블인 쏘스뮤직은 르세라핌의 두 번째 멤버인 김가람의 프로필을 공개했다. 하지만 멤버 공개 이후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김가람을 폭로하는 글들이 업로드되기 시작했다.

‘나혼산’ 버리고 중국으로 갔던 헨리의 기막힌 근황 공개됐다

지난해 4월 이후 국내 방송에서 자취를 감췄던 헨리가 학교폭력 예방 홍보대사로 위촉돼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친중 행보를 이어온 헨리에게 응원이 아닌 비난의 목소리를 높이며 홍보대사를 임명한 마포경찰서 측을 지적하고 있다.

화장실서 점심 먹었던 86년생 ‘왕따’ 여대생의 현재

레이디 가가는 학교 폭력과 성폭력이라는 아픔을 모두 딛고 일어나 그레미에 이어 아카데미 영화제까지 석권한 명가수이자 명배우입니다. 오늘 리들리 스콧 영화 <하우스 오브 구찌>로 돌아온 레이디 가가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