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첩 혐의받았던 첨밀밀 부른 가수, 회장님과 이렇게 살고 있었다

첨밀밀 주제곡을 불러 많은 사랑을 받았다가 간첩 혐의로 논란됐던 가수 헤라(웬청시)가 모습을 드러내 화제가 됐다. 그는 회장님이라고 부르는 이 사람과 시골에서 근황을 알려왔는데 어떤 삶을 살고 있는지 궁금하다면 기사를 통해 관련 내용을 살펴보도록 하자.

‘남편 재벌설’ 소문 돌던 엄친딸 아나운서가 근황 전한 곳

2008년 강수정은 홍콩 금융회사에 재직 중이던 4살 연상의 남편과 비밀 결혼식을 올렸다. 비공개로 차려진 웨딩임에도 두 사람의 결혼식은 초호화 호텔과 값비싼 웨딩 소품들로 많은 화제를 모았는데, 그녀는 지금의 남편과 어떻게 결혼하게 됐을까?

“서울보다 집값 비싸다”는 파리에서 주택 걱정이 없는 이유

올해 5월 기준 서울의 소득 대비 집값 배율은 29.29로 비교 대상 주요 도시 중 15위에 올랐다. 오랜 내전에 시달리고 있는 시리아의 다마스쿠스가 71.04로 1위를 기록했고, 고밀도 아파트로 유명한 홍콩과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그리고 필리핀 마닐라가 서울보다 앞서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