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미화 논란에 휩싸였던 여배우, 결국 참았던 한마디 꺼냈다

JTBC 드라마 ‘서른, 아홉’에서 불륜 캐릭터 정찬영을 맡아 불륜을 미화했다는 비난을 받았던 전미도가 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전미도는 ‘서른, 아홉’ 종영 인터뷰에서 정찬영과 이무생(김진석 역)의 관계에 대해 “오랜 시간 함께 보낸 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