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1000억 CEO가 ‘회사 복지’에 대해 묻자 내놓은 한마디

6일 MBC ‘라디오스타’에는 예방의학 박사 여에스더가 14년동안 꾸준한 성장을 해온 사업가로서 출연해 대박 난 사업 비결을 공개했다. 연봉에 대한 질문에는 “연봉 가장 많이 받은 친구는 대기업 임원보다 많이 받는다. 액수를 밝힐 수는 없다”라고 말했다.

프랑스 명품 백화점에서 ‘아미, 발렌시아가’ 꺾고 매출 1위 했다는 국내 브랜드

새로운 도전을 하기에 늦은 나이는 없다지만, 현재 손에 쥐고 있는 것을 버리고 다시 시작하기에는 결코 적다고 할 수 없는 나이인 43세에 프랑스 파리로 향한 우영미 디자이너는 본인의 이름을 내건 패션 브랜드로 현재 한국이 낳은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불어 한마디 할 줄 몰랐던 그녀가 지금의 자리에 이르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을지 알아본다.

‘월수익 3만 원’ 30대 여성이 제네시스 G70 몰고 다닐 수 있는 건…

카푸어는 자동차 구매 비용과 유지 비용이 자신의 재산, 소득보다 커 일상생활에 악영향을 받고 있는 이들을 일컫는 말이다. “자기 돈으로 자기가 사겠다는 데 누가 뭐라 하겠느냐”라는 이들도 있지만, 젊을 때 차량 구매, 유지 비용으로 큰 빚을 지게 될 경우 언제까지 빚을 지고 가게 될지 가늠할 수 없다는 점에서 우려의 시선을 보내는 경우도 적지 않은데, 최근 사회적 문제로 자주 거론되는 카푸어에 대해 알아본다.

MZ세대가 찾은 “130만원으로 강남 건물주 되는 방법”

최근 MZ세대 사이에서 ‘최종 꿈은 건물주’라는 유행이 돌고 있다. 너도나도 코인, 주식에 뛰어들어 돈을 번 후 번뜻한 건물로 임대료를 받아 불로소득을 만들고 싶다는 것이 이들 사이에서 무섭게 번지고 있는 꿈이다. 꿈은 꿈이란 말이 있듯 ‘건물주’라는 타이틀은 아무나 가질 수 없다는 것이 냉혹한 현실이다. 하지만 이들의 바람을 이뤄줄 거래 방식이 등장했다. 최근 떠오르고 있는 이색투자법인 ‘조각 투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핫하다” 요즘 MZ세대 덕분에 ‘제2의 강남’이라 불리는 곳

‘우리 오늘 성수동에서 보자! 아니다, 한남동에서 볼까?’ 트렌드의 중심에 서있는 MZ 세대는 강남에서만 모이지 않는다. 경리단길, 가로수길, 연남동, 익선동, 을지로 등 이들이 모이는 동네는 가지각색이고 ‘제2의 강남’은 곳곳에서 부상하고 있다.

과거는 강남역이나 명동 같이 거대한 상권이 서울의 중심이자 젊은 층의 성지였지만, 이제는 거대함이 아닌 소박하고 작은 동네에 MZ 세대가 열광하고 있다. 핫한 동네에는 깔끔하고 감성적으로 디자인된 식당, 투박한 카페, 독특한 분위기를 편집숍 등 특색 있는 상점이 즐비하고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거대 상권이 아닌 동네가 부상하게 됐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