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화폐?’ 39살 남자가 최연소 대통령되니 벌어지는 일

최근 가상화폐 가격이 치솟으면서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끌고있는 가운데, 엘살바도르에서는 지난달부터 비트코인이 법정 화폐로 사용되면서 다양한 논란이 들끓고 있다. 이처럼 파격적인 결정을 한 엘살바도르의 최연소 대통령 ‘나이브 부켈레’에 대해 알아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