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붕괴 사고 낸 HDC현대산업개발, 황당한 소식 전했다

2022년 1월 광주 서구 화정동에서 현대산업개발이 신축 중이던 아파트가 38층부터 23층까지 붕괴하면서 작업자 6명이 실종됐다. 이에 대해 경제개혁연대는 “두 번의 붕괴사고를 통해 드러난 심각한 수준의 안전관리와 품질관리 미비, 사고 후 대응조치 등을

“만든지 40년 됐는데…” 실거래가 44억 찍었다는 서울 아파트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던 아파트 가격이 주춤하고 있습니다. 이런 부동산 시장 속에서도 계속 신고가를 기록하는 아파트가 있습니다. 바로 1971년에 준공된 아파트 한강맨션인데요. 지은지 40년이 넘은 아파트가 신고가를 기록하는 이유. 무엇일까요?

‘설마 했는데’ 재개발돼도 입주권 못 받는 빌라 주인의 사정

치솟는 아파트값에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빌라로 몰리고 있다. 빌라는 아파트에 비에 값이 저렴하며, 특히 일부 노후 빌라의 경우엔 향후 재개발 사업 추진 등으로 투자가치도 있다. 그런데 이 같은 재개발 사업 추진이 반갑지 않은 집주인도 있다. 얼마 전 서울의 빌라 한 채를

‘아파트의 모태’ 우리나라 최초 시범아파트 자리에 들어선 것

‘10층 이상의 건물에 여러 집이 성냥갑처럼 판상형으로 모여있는 대단지’ 우리가 아파트를 떠올렸을 때 전통적으로 연상되는 외관이다. 이런 모습의 모태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하고 1971년에 준공된 ‘시범아파트’다. 시범아파트는 아파트의 모범을 보여주겠다는 모습에서 시범이라는 이름을 붙였고, 당시 가장 높은 층인 13층으로 지어졌다. 시범아파트가 보여준 다양한 구조물과 외형은 훗날 한국 아파트들의 근본이 된다.

5개월 동안 무려 3억 뛰었다는 ‘리틀 대치동’의 현재 가격

‘리틀 대치동’으로 불리며 최근 부동산 시장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는 곳이 있다. 한강변 아파트 단지들을 중심으로 재건축 사업이 추진되는 것을 시작으로, 교통 여건과 교육 여건이 좋다는 장점이 수면 위로 다시금 드러나고 있다. 이곳이 어딘지 알아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