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짓무르고 앙상하게 말라있던 길고양이, 구조해놨더니…

길가에서 울고 있던 아기 고양이
결막염에 영양실조..저체중 아기 고양이
집사와 함께 있어야 행복한 개냥이
아기 고양이에게 생긴 가족

임시 보호 중인 고양이가 아파 병원에 달려가던 중 거리에 나와 목놓아 울고 있는 고양이를 발견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

오늘 소개할 영상 속에 대단한 결심을 한 집사가 있어 누리꾼들의 감동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과연 거리에서 울고 있던 아기 고양이는 어떻게 됐을지 함께 지켜보자.

출처 : Youtube@별달밤봄-FourCat냥

지난해 유튜브 채널 ‘별달밤봄-FourCat냥’에 ‘살려달라고 울고 있던 새끼고양이 구조에서 입양까지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집사가 임시보호 중인 고양이 ‘봄’이를 병원에 데려가다 길에서 울고 있는 고양이와 마주치며 시작된다.

눈은 짓무르고 앙상하게 마른 채 거리에서 울고 있는 아기 고양이는 한눈에 봐도 건강하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임시보호 중인 봄이가 면역력이 약했기 때문에 집사는 아기 고양이를 둔 채 뒤돌아 가야 했다.

그렇게 며칠 동안 보이지 않던 아기 고양이는 이틀 뒤 다시 나타났고 집사는 차가 다니는 길에 위태롭게 앉아 있는 아기 고양이를 구조해 바로 병원으로 달려갔다.

사람의 손을 거부하지 않는 귀여운 아기 고양이는 결막염과 영양실조를 앓고 있었다.

안약 넣고 잘 먹이면 될 것 같다는 의사 선생님의 말씀에 집사는 아기 고양이 특별 케어에 들어갔다.


집에는 임보묘 봄이가 있어 구조한 아기 고양이 ‘밤톨이’는 아빠 집사 사무실에서 지내기로 결정했다.

사람을 잘 따르는 개냥이 밤톨이는 점차 생기가 생겼지만 밥을 잘 먹지 않았고 설사를 계속해 집사가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출처 : Youtube@별달밤봄-FourCat냥

이에 집사는 병원에서 처방 받은 약을 먹이고 직접 숟가락으로 밥을 먹이며 밤톨이를 돌봤다.

집사의 노력을 알아주기라도 한 것일까. 밤톨이는 조금씩 스스로 밥을 먹기 시작했다.

밤톨이의 평생 가족이 되기로 결정한 집사는 밤톨이를 집으로 데려가기로 결정했다.

출처 : Youtube@별달밤봄-FourCat냥

밤톨이는 스스로 밥도 먹고 집사에게 장난도 치며 점차 기력을 찾았다.

끝으로 집사는 영상 마지막에 “끝까지 책임질 거 아니면 길에 혼자 있는 새끼 고양이가 이쁘다고 섣부르게 만지지 마세요”라며 당부의 말을 시작했다.

이어 “멀리서 밥만 놔주세요. 아직 독립 시기가 아닌데도 어미가 버릴 수도 있어요…”라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천사분이시네요 아무나 못할 일인데 감사드려요”, “너무 행복한 고양이 이야기”, “눈물이 나오네요…복받으실 거예요”, “정말 훌륭하십니다” 등의 반응을 보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13
화나요
0
슬퍼요
0

7 thoughts on “눈 짓무르고 앙상하게 말라있던 길고양이, 구조해놨더니…”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