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준 잘 봤다” 위문편지 논란에 진명여고 인근 학원 원장, 이런 결정 내렸다

진명여고 국군장병 위문편지 논란
‘비누 줍지마시고’ 등 성희롱 발언 포함

이투데이, fm코리아

최근 진명여고 학생들이 쓴 국군장병 위문편지가 군인 비하·성희롱 논란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2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군장병들이 받은 편지의 내용이 사진과 함께 올라왔다.

fm코리아

육군 장병들이 받아든 편지는 지난해 12월 30일경 서울시 소재의 진명여자고등학교에서 작성한 위문편지였다. 그런데 국군 장병들을 위로·응원하기 위해 작성되었다는 편지가 내용을 자세히 살펴보니 가히 충격적인 수준이다.

편지에는 ‘저도 이제 고3이라 뒤지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은 열심히 하세요’,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등 조롱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네이트판

또 다른 학생이 작성한 편지에는 성희롱으로 볼 수 있을 법한 높은 수위의 내용이 적혀있었다. 해당 편지에는 ‘아름다운 계절이니만큼 군대에서 비누는 줍지 마시고 편안한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라는 문구가 쓰여있었다.

이때 ‘비누를 줍는다’는 표현은 보통 남성들 사이의 육체적인 동성애를 비유하는 의미로 종종 사용되던 것이다.

트위터 @Lyeonoel

이와 같은 조롱과 성희롱의 내용이 포함된 위문편지는 삽시간에 퍼져나가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자아냈다. 그러자 이내 자신을 진명여고 학생으로 소개한 한 누리꾼이 새롭게 글을 올렸다.

이 학생은 “당시에 위문편지 쓰라 했을 때 반발 엄청 심했는데 학교 측에서 가이드까지 나눠주면서 쓰라고 시켰다”라며 학교 측이 강요했고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강제로 봉사활동 시간도 빼려 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학생들은 여중·여고에만 강제된 위문편지 쓰기에 대해 불합리하다고 반발했지만, 학교에서는 ‘위문편지 유의사항’을 나눠주면 첫인사와 할 말까지 정해줬다는 것이었다.

학원 원장 SNS

이 같은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일부 언론사에서는 진명여고 측에 답변을 요구했다. 하지만 학교 관계자들은 “학교 선생님들이 논의 중이다. 질의 내용을 전달하겠다”라는 답변만 내놓은 상태이다.

한편 일부 진명여고 재학생들은 해당 사건에 대해 해명에 나서기도 했다. 한 재학생은 관련 기사의 댓글에 “나라를 지키느라 힘쓰시는 군인분들께 죄송하고 감사하다”라며 “젠더 갈등이 심해짐에 따라 학교 내에서 몇몇 학생들이 페미니즘을 하는 모습이 보이긴 했으나 대부분의 재학생들은 이러한 행위에 동조하지 않는다”라며 학교 전체를 매도하지는 말아달라는 부탁의 글을 올렸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명여고 위문편지 논란은 일파만파 커져나가고 있고 쉽게 잠잠해지지 않을 예정이다. 목동 소재의 모 학원 원장은 개인 SNS에 ‘목동 진명여자고등학교 수준 잘 봤다. 앞으로 절대 진명여고 학생은 가르치지 않을 것이다. 재원하고있는 진명여고 학생 10명도 내일 퇴원처리 할 예정이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1 thought on ““수준 잘 봤다” 위문편지 논란에 진명여고 인근 학원 원장, 이런 결정 내렸다”

  1. 근데 편지 적는데 저딴 수칙이 있는거 보면 진명 씨발여고 학생들이 얼마나 군인들 우습게 보고 좆같이 보는지에 대한 반증아님? 아니 저런 수칙도 없으면 얼마나 좆같은 말을 써서 보낼까 ㄷㄷ

    응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