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트 허드슨이 만든 스포츠웨어 브랜드 ‘패블리틱스’
매장 디스플레이에 빅사이즈 마네킹 세워놔 논쟁
“비만 조장”, “몸매의 획일화에서 벗어난 좋은 변화” 등 다양한 반응

출처 : HappyXNature 홈페이지 / instagram@fabletics

영화 <올모스트 페이머스>와 <10일 안에 남자친구에게 차이는 법>으로 얼굴을 알린 할리우드 배우 케이트 허드슨이 런칭한 스포츠웨어 브랜드 ‘패블리틱스’가 최근 논쟁의 중심이 되고 있다.

이유는 바로, ‘빅사이즈의 마네킹을 매장 디스플레이에 세운 것’ 때문이라고 전해졌다.

출처 : PA

영국의 GB뉴스 앵커 이사벨 오크쇼트가 자신의 SNS에 패블리틱스의 빅사이즈 마네킹 사진과 부정적인 글을 업로드한 것으로부터 시작됐다. 이 트윗은 금새 수 천명에게 화제를 모았다.

대중의 반응은 극명하게 두 가지로 나뉘었다.

출처 : instagram@fabletics

이사벨 오크쇼트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들의 입장은 “빅사이즈 마네킹을 매장 앞에 세워두면 보는 사람들에게 비만을 조장할 수도 있다” 등의 글을 남겼다.

반면, 이를 긍정적으로 본 대중들도 넘쳐났다. “대부분의 운동복은 마른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지는데 (내가) 그런 몸이 되지 않으면 비참하다”, “몸매의 획일화에서 벗어난 좋은 변화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며칠간 논쟁거리가 되며 다시 한 번 주목 받게 된 ‘패블리틱스’는 합리적인 가격에 실용적이고 센스넘치는 디자인의 운동복을 판매하는 기업이다.

매달 새로운 운동복을 받아볼 수 있는 구독 서비스를 진행하는 것으로 타 브랜드들과 차별화를 둔 패블리틱스는 슬림한 사람부터 빅사이즈까지 다양한 사이즈를 판매하고 있다.

이슈 랭킹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