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이어 또 한 번…올해 95세 송해, 모두 걱정시킬 근황 전했다

약 한 세기를 살아내 ‘살아있는 근현대사’라고 불리는 방송인 송해(95)가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그는 지난 14일 건강 문제로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했다. 이 때문에 송해가 출연 중인 전국노래자랑에도 비상이 걸린 모양새다.

올해 51세라는 여배우의 무보정 몸매에 모두가 놀랐다

배우 박주미의 비주얼이 화제다. 올해 51세에 접어든 배우 박주미는 작품 속에서는 물론 평소에도 나이를 가늠하기 힘든 비주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나이 차가 꽤 나는 배우 정해인과의 인증샷이 팬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