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슬레이 선수 강한, 배우 정우성과의 인연 공개
지난 22일 공개된 KTV의 웹 예능 ‘꼰대 할매’
정우성에게 수천만원의 수술비 지원받아
“거의 가족처럼 지내고 있는 사이”

봅슬레이 국가대표 강한배우 정우성에게 수천만원의 수술비를 지원받았다고 밝히면서 정우성과의 뜻밖의 인연을 공개했다.

지난 21일 유튜브 ‘KTV 꼰대할매’ 채널에는 봅슬레이 선수 강한이 게스트로 출연해 선수생활과 부상으로 힘들었던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강한은 국가대표로 선발됐지만, 부상으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그는 “수술비를 못 내는 형편이었고, 계속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재활치료 비용을 스스로 벌어서 냈다. 재활은 우리나라에서 비급여 항목이라 본인 부담을 해야하는 점이 힘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강한은 “여기서 말해도 되는지는 모르겠는데, 미담 식으로 정우성 형의 얘기를 꼭 하고 싶다. 우성이형은 친형이 아닌데 거의 가족처럼 지내고 있다”고 말하며 정우성을 언급하였다.

강한은 “그 형(정우성)이 수술비를 몇천만원씩 계속 지원해주고 있다”고 정우성에게 금전적으로 도움을 받은 사연을 밝혔다.

이에 강한은 정우성과의 인연을 설명하며 “고등학교 1학년 때 지인을 따라 부산 국제영화제를 갔다. 카페에서 이야기하고 있는데 옆에 정우성 형이 있었다”라며 “그 당시에는 정우성을 잘 몰라서 시큰둥하게 반응했다”라며 첫 만남을 회상하기도 했다.

강한은 정우성이 자신에게 큰 버팀목이자 훌륭한 어른이 돼줬다고 말하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영상편지를 통해 “우성이형 덕분에 제가 이 자리까지 오게 됐는데, 너무 감사드리고 저 또한 성공해서 보답할테니 꼭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강한은 2019년 봅슬레이 국가대표로 선발돼 2020년 IBSF 월드컵 등에 출전했다. 현재 강한은 강원봅슬레이 스켈레톤 경기연맹 소속으로, 팀에서 브레이크맨을 맡고 있다.

한편, 강한은 어머니가 어린 시절 그를 보육원에 맡긴 후 한 번도 만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강한 선수는 국가대표가 돼 메달을 딴 후 친부모를 찾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무비 랭킹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