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발 그만…” 연예인도 저격했던 ‘허경영 전화’에 대한 실제 허경영의 반응

지난 24일 유튜브 ‘허파뉴스’에 출연한 허경영 후보는 투표 독려 전화에 대해 “불만 있는 분들에게 죄송해서 이제 그만 돌리기로 했다”라며 “여야 후보에 비해 TV 노출 빈도가 낮고 여론조사에도 안 넣어줘 나를 알릴 수 있는 길이 증발했다. 그래서 내 돈 들여서 전화로 안내한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