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만 3만원” 고든 램지 버거 실제로 먹어 본 요리 유튜버가 남긴 말

버거 가격 3만 원이라는 고든 램지 매장
실제 버거 맛은 어떨까?

연합뉴스

3만 원이 넘는 가격으로 화제가 됐던 ‘고든 램지 버거’. 사람들의 반응은 어떨까요?

지난 2일 요리 유튜버 ‘육식맨’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고든 램지 버거 한국 오픈 일 방문 리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습니다. 영상에서 그는 “유튜버들을 초청해서 버거를 무료로 먹었다”라며 “다만 별다른 조건이 없었던 만큼 진심을 다해 리뷰할 예정이다”라고 밝혔습니다.

Youtube ‘육식맨’

매장에 들어간 육식맨은 메뉴판부터 확인했는데요. 주력 메뉴인 포레스트 버거와 헬스 키친 버거의 가격은 3만 원을 넘었습니다. 메뉴판 아래에는 14만 원짜리 버거도 있었죠.

버거 4개를 주문해 먹어본 육식맨은 “맛이 꽉 찬 느낌이었다. 묵직한 맛이다. 수준 있는 버거라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가격에 대해서는 비싸긴 비싸다. 다만 마냥 비싼 건 아니라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전했습니다.

Youtube ‘육식맨’

이후 그는 1만 9000 원짜리 트러플 파마산 프라이드를 주문했는데요. 그는 “개인적으로 기대하는 메뉴였다”라며 “너무 잘 튀겨져 있었고 맛있었다”라고 밝혔습니다.

주문한 버거를 모두 먹은 육식맨은 “비주얼과 풍미 모두 정말 만족감이 높았다”라는 후기를 남겼는데요. 이후 “가격에 대해서는 굳이 말하지 않겠다. 하지만 맛은 제가 경험했던 서울의 수제버거집들에서도 더 발전된 지점에 있는 수준”라고 전했습니다.

Good Morning America

유튜버 육식맨의 고든 램지 버거 후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버거 형태의 요리라고 보면 되지 않을까” “살면서 내가 고든 램지 요리 먹을 일이 언제 또 있겠어, 한 번쯤은 먹어보고 싶다” “4명이서 가면 20만 원 정도 나오겠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8
슬퍼요
0

2 thoughts on ““가격만 3만원” 고든 램지 버거 실제로 먹어 본 요리 유튜버가 남긴 말”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