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님 화 풀게 만든 친절한 햄버거집 직원, 결국 이런 소식 전했다

유튜브, 커뮤니티에도 업로드
롯데리아 홍보영상 촬영

지난해 6일, 방송을 하고 있던 프로게이머 김성대는 롯데리아에서 햄버거를 주문했다.

먹던 중 뭔가 이상함을 느낀 김성대는 자신이 시킨 메뉴와 전혀 다른 메뉴가 왔음을 알게 됐다.

“어이가 없다”며 해당 롯데리아에 전화를 건 그는 자신이 주문한 것과 다른 햄버거가 왔다고 전달했다.

잘못 배달된 것을 알게 된 롯데리아 직원은 “어머 세상에… 주문이 너무 많아서 그런 것 같아요 (햄버거를) 트리플로 만들어서 보내드려도 될까요?”라며 거듭 사과를 했다.

직원의 친절한 대응과 하이텐션에 마음이 풀린 김성대는 “괜찮다”라고 말했으나 그래도 마음이 불편했던 직원은 “다음에 주문해 주시면 치즈 스틱이라도 하나 같이 넣어서 보내드리겠다”고 전했다.

전화를 끊은 뒤 김성대는 시청자에게 “뭐야 텐션 뭐야.. BJ인 줄 알았어 놀이동산 온 줄 알았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실제 직원의 목소리를 함께 들은 시청자들 역시 “화가 안 풀릴 수가 없다”, “대체 어느 지점이냐”, “목소리에 녹는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출처 : 웃긴대학

화제를 모은 이 영상은 유튜브와 각종 커뮤니티에 박제되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전설의 발산역점이네”, “직원이 인간 비타민 그 자체다” “돈쭐나야겠네” 등의 훈훈한 반응을 남겼다.

특히 해당 지점은 과거 배달 어플에서도 좋은 후기를 많이 받아왔던 지점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점은 “고양이를 그려달라”는 고객의 장난스러운 부탁에 봉투에 고양이를 귀엽게 그려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된 바 있다.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전화 응대를 했던 이윤정 점장은 스타가 됐고 김성대와 합동 방송을 진행하며 많은 이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이윤정 점잠은 앞서 언급한 고양이 그림 역시 본인 작품으로, 최근에도 이 같은 요청을 하는 고객들의 부탁을 들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 유튜브 ‘정이TUBE’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이윤정 점장은 ‘정이TUBE’라는 유튜브 채널을 개설해 브이로그를 게시하기 시작했다.

또한 최근에는 김성대와 함께 롯데리아 발산역점을 홍보하는 영상까지 찍으며 ‘실수를 기회로 바꾼 인물’이라는 평을 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1
좋아요
0
감동이예요
4
화나요
0
슬퍼요
0

2 thoughts on “손님 화 풀게 만든 친절한 햄버거집 직원, 결국 이런 소식 전했다”

  1. 발산역점의 롯데리아라 NC백화점 앞에 있는데 롯데리아 치고 어째 2층도 아니고 그리고 복층도 아닌 단층의 롯데리아는 처음이라 신기하다 여겼는데 이곳이 지난번 고양이 그림도 그렇고 그렇게 친절하다니 놀랍군요

    응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