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살 의사에게 호감 느낀 ‘나는 솔로’ 여자 출연자, 눈물 흘린 이유 따로 있었다

나는 솔로 영숙, 의사 영수에 호감
영숙 29살 영수 44살, 나이차 고민

sbs plus

결혼 상대를 찾는 싱글 남녀들이 출연하는 리얼 연애 버라이어티 <나는 SOLO> 5기 출연자들 중 44살 의사에게 호감을 느낀 한 여성이 고민에 빠졌습니다.

지난 12일 방송된 <나는 SOLO>에서는 영수에게 호감을 느낀 영숙이 나이차 앞에서 조심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죠.

sbs plus

5기 출연자인 영숙은 첫날 자기소개 시간부터 영수에게 관심을 가졌는데요. 영수는 스스로에 대해 “역대 최고령이 될 것 같다. 44살이다”라고 말했다. 영수는 이어 “학교를 오래 다녀 40살에 의사가 됐고 현재는 신경외과 부원장으로 근무하는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이화여대 국제학부를 졸업해 영어강사로 일하고 있는 영숙은 모델 이솜과 송해나를 닮은 수수한 외모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죠. 그런데 영숙은 이날 자기소개 시간을 마치고 들어오자마자 “사실 영수님도 궁금했다”라는 말을 해 이목을 끌었습니다.

sbs plus

하지만 영숙은 첫날 영수의 나이를 알게 된 뒤 망설였습니다. 그는 여성 출연자들 앞에서 “(영수가) 나이가 조금 있을 거라고 예상은 했지만 진짜 많은 거다”라며 주저했죠.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도 “막연한 두려움을 주는 숫자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영숙은 이어 “나이가 조금만 적었다면 한 번 이야기도 걸어봤을 텐데”라고 아쉬운 모습을 보였지만 마음이 가지 않을 것 같냐는 질문에 “궁금하긴 할 거 같다”라고 약간의 여지를 남겼습니다.

sbs plus

그리고 두 번째 방송인 지난 12일, 영숙은 영수에게 마음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날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영숙은 자연스럽게 영수의 옆자리에 앉아 다 같이 대화를 나누다가 자신의 다리를 주물렀는데요.

그런데 이 모습을 본 신경외과 의사 영수는 영숙에게 “어디 불편하시냐”라며 세심한 케어를 해줬고, 영숙은 이날 여자 방으로 돌아오자마자 “영수님은 사람이 너무 선한 거 같다”라며 감동을 표했습니다.

이어 영숙은 “민폐인 거 같았는데도 더 얘기하고 싶어서 (일부러) 영수님 옆에 앉았다”라며 속마음을 밝혔습니다. 이 말을 들은 다른 솔로녀들은 “이런 고민 영수님은 전혀 상상도 못할 것이다”라며 “영숙님이 자기소개에서 7살 차이는 힘들 것 같다고 말했기 때문이다”라고 얘기했죠.

sbs plus

하지만 영수에게 깊어지는 영숙의 마음은 상상 이상인 듯 보였는데요. 영숙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영수님이 나이가 좀만 어렸어도 데이트를 나갔을 텐데 말처럼 쉽지 않은 것 같다”라고 말했죠. 영숙은 이어 “내가 왜 나를 모르지”라며 눈물까지 흘렸습니다.

실제로 영수 역시 첫 만남에서 “영숙님 첫인상이 좋았다”라며 영숙에게 가장 큰 호감을 표현한 바 있는데요. 그럼에도 영수는 영숙과의 나이차 앞에서 포기한 듯 보였습니다. 하지만 그를 향한 영숙의 마음이 점점 커져가는 만큼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궁금해지는 바입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0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0

11 thoughts on “44살 의사에게 호감 느낀 ‘나는 솔로’ 여자 출연자, 눈물 흘린 이유 따로 있었다”

  1. ㅋㅋㅋ 여자 별로다 이화여대도 따라지야 영어강사 웃기네. 내 주위에 미국 살다온 학생 있는데 영어 너무 잘하는데 ㅋㅋㅋㅋㅋㅋ

    응답
  2. 내가요즘 그래 44
    썸녀23 아직 내나이모름
    자기보다 10살 정도 많은줄암
    하루종일 대화가 재미있고
    질 맞음 ㅋ 이 나이차 어떡해야 해?

    응답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