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대헌이 금메달 따자마자 소원이라던 ‘이것’ 드디어…

베이징동계올림픽 당시 황대헌이 남자 1000m 준결승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결승 진출이 좌절된 상황에서 윤홍근 선수단장이 선수들의 사기를 올릴 방법을 모색했다. 이때 황대헌이 “1일 1치킨 해주면 메달을 딸 수 있을 것 같다”라고 말한 것이 이른바 ‘치킨 연금’을 탄생시켰다.

‘혼자 어색해 하는 심석희’… 숨막힌다는 쇼트트랙 여자 계주 시상식

징계가 해제된 후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으로 합류한 심석희가 여자 계주 시상식에서 팀원들과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최민정, 심석희, 서휘민, 김아랑, 박지윤이 캐나다 몬트리올 모리스 리샤르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쇼트트랙선수권 여자 계주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얼굴 베이는 역대급 사고 터졌을 때 김아랑 선수가 한 행동

2022 베이징 올림픽에서 쇼트트랙 여자 계주가 결승에 진출하면서 선수들에게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아랑은 과거 경기 중 스케이트 날에 얼굴이 베이는 상처를 입었다. 그럼에도 긍정적인 미소를 잃지 않은 김아랑은 ‘미소천사’라는 별명을 얻게됐다.

곽윤기가 베이징올림픽 전 후배들 소집시킨 이유 밝혀졌다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들이 베이징 올림픽에서 국위선양을 하고 있는 가운데, 곽윤기 선수가 후배들을 집합시켰던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곽윤기 선수는 개인 유튜브 채널에 설날을 기념해 다른 선수들과 함께한 모습을 공개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