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치대 졸업한 서준석 원장
치과의사 페이닥터 연봉 수준
개업 치과의사 실수령액 및 애로사항

출처: youtube@미미미누 / 치의신보
출처: MBC ‘공부가머니’

의사라는 직업은 흔히 ‘의느님’이라고 불릴 정도로 높은 연봉과 사회적 지위, 사람들의 인정을 동시에 받는 직업이다. 이에 학창 시절 최상위권 성적을 가진 학생들은 의학 계열 입시를 준비하곤 하는데, 그중에서도 국내 1위 대학인 서울대학교에서 의대와 치대를 모두 졸업해 치과의사로 일하고 있는 한 남성이 있다.

서울대 출신 현직 치과의사인 서준석 원장은 서울과학고등학교를 나온 뒤 서울대 전기공학부에 들어갔다가 이후 서울대 의대와 치의학 대학원까지 졸업하면서 총 14년간 서울대학교에 다닌 것으로 알려져 유명세를 얻었다.

그는 현재 서울 소재의 한 치과의원에서 대표원장으로 있으면서 ‘서울대 14년 서준석 TV’라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인데, 영상을 통해 자신의 공부비법과 의대생 라이프, 치과의사로서의 삶을 전하고 있다.

출처: 치의신보

서준석 원장은 최근 구독자 60만 명의 유튜버 미미미누에 출연해 개업 치과의사로서의 생활과 처우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는 먼저 “치대 인기는 의대보다는 많이 떨어져 있다”라며 “‘의치한약수’ 순서가 실제 졸업한 뒤 받게되는 연봉과 매우 밀접하다”라고 전했다. 여기서 ‘의치한약수’는 의대·치대·한의대·약대·수의대를 의미한다.

즉 서준석 원장에 따르면 대학 입시에서 수능 커트라인이 의예과, 치의예과, 한의예과, 약학과, 수의예과 순으로 이어지는 것처럼 졸업 후 페이닥터로서의 연봉도 이와 유사하다는 것이다.

출처: youtube@미미미누

서준석 원장은 이와 함께 치과의사로서의 페이에 대해서도 낱낱이 밝혔는데, 그는 우선 “최근 10년 동안 치대 졸업생이 과잉 배출되면서 치과가 편의점보다 많아졌다”라고 전했다.

이에 과거 600~800만 원 수준이던 치과 페이닥터 월급은 최근 서울의 경우 세후 300만 원 수준까지 내려갔다고 한다. 심한 경우는 250만 원 정도밖에 못 받는 곳도 있다고 한다.

서준석 원장은 실제로 서울대 치과대학을 졸업한 뒤 의사 면허를 따고 처음으로 근무를 나갔던 치과에서 세전 300만 원의 월급을 제안받았다며 자신의 케이스에 대해 언급했다. 세금을 떼고 나면 250만 원 남짓밖에 되지 않는 월급으로 일반 직장인의 급여와 크게 차이 나지 않거나 심지어 더 낮은 수준이었다.

출처: 한국경제
출처: youtube@미미미누

다만 페이닥터로서 경력이 쌓이면 이보다 급여가 오르게 되는데, 서준석 원장에 따르면 서울 및 수도권에서 숙련 페이닥터로 일할 때 받을 수 있는 월급 최대 금액은 의사가 세후 2,000만 원이고 치과의사는 세후 1,500만 원 정도 받게 된다고 한다.

하지만 치과의사가 직접 자신의 병원을 차릴 경우 상황이 달라진다고 하는데, 서 원장에 따르면 치과의사의 대부분은 세후 월 3,000만 원은 벌겠다는 계획을 잡고 개업한다고 한다. 그러나 실제 개업한 치과의사 중 한 달에 3,000만 원 이상을 버는 사람은 상위 20%도 되지 않고, 실제 개업의 실수령액 중윗값은 월세나 인건비, 각종 세금 등을 제했을 때 약 2,000만 원 수준이라고 한다.

끝으로 서준석 원장은 “진료만 하면 되는 페이닥터와 달리 개업의는 경영자이기 때문에 홍보를 반드시 해야 한다”라면서도 “무엇보다 개업의로서 가장 큰 애로사항은 ‘직원 구하기’다”라고 전했다.

비즈 랭킹 뉴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추천해요
    0
    좋아요
    1
    감동이예요
    0
    화나요
    0
    슬퍼요
    3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