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실천 중인 최민정·심석희, 김아랑은 이렇게 반응했다

한국 쇼트트랙 대표팀이 ‘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 쇼트트랙 선수권’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이날 금의환향한 국가대표팀을 위해 귀국 환영식이 열렸으며, 최민정과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심석희의 모습이 특히 취재진의 눈길을 끌었다.

‘혼자 어색해 하는 심석희’… 숨막힌다는 쇼트트랙 여자 계주 시상식

징계가 해제된 후 한국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으로 합류한 심석희가 여자 계주 시상식에서 팀원들과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최민정, 심석희, 서휘민, 김아랑, 박지윤이 캐나다 몬트리올 모리스 리샤르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세계쇼트트랙선수권 여자 계주 종목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원주공고→국가대표→재단이사장→교수… 지금은?

장미란은 2005년부터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에 우승하며 역도계 금자탑을 세운다. 또한 여자 최중량급인 +75kg에서 한국 여자 역도 사상 첫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며 ‘세계 최강’으로 군림하게 된다. 이랬던 그녀의 근황 밝혔다.

김연아가 제발 ‘퀸연아’라고 부르지 말라는 현실적인 이유

김연아의 근황이 공개됐다. 마리끌레르 1월호 화보 촬영을 한 김연아는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다. 연느와 퀸연아 중 어떤 별명이 낫냐는 말에 김연아는 연느를 선택했다. 퀸연아는 어딘가 오글거린다고 대답하기도 했다.

‘500만원’ 들고 보육원에서 나왔다 사기당한 고등학생의 현재

최근 봅슬레이 국가대표 강한 선수가 한 예능에 출연해 자신의 불우했던 어린시절에 대해 고백해 화제다. 보육원 출신이라는 그는 만 18세가 되자 정착금 500만원으로 홀로서기에 나섰다. 하지만 정착금을 보증금 사기로 날렸다고 전했는데 그 이야기를 들어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