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받지 못해…” 여배우가 우울해하며 꺼낸 한마디, 모두가 공감했다

배우 정려원이 배우로서 우울감을 느끼는 순간을 고백했다. 지난 31일 공개된 유튜브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영상에서 정려원은 “배우는 선택을 받는 직업”이라는 소신을 밝혔다. 이어 그는 “자신이 선택받지 못하게 되는 경우도 생긴다”며 “그럼 기력이 없어진다

뉴욕대·하버드대…엘리트 코스만 밟았다는 여대생의 현재 모습

슬기로운 의사생활’, ‘설강화’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고 있는 배우 박예니가 연예계의 보기 드문 고학력자로 주목받았다. 박예니는 안정적인 연기력을 기반으로 자신만의 색깔이 담긴 캐릭터를 탄생시켜 극의 몰입도를 한껏 끌어올렸다.

“얜 어려서 남자를 몰라” 82세 나문희에 일침 날린 여배우 정체

배우 김영옥(86)이 방송에서 동생 나문희(82)에게 건넨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김영옥이 “문희가 남자를 몰라. 아직 나이가 너무 어려서 그래”라고 말했기 때문이다. 현재 82세인 나문희가 언니에게 어린아이 취급을 당해 보는 이들을 웃음 짓게 했다.

올해 71살…TV 출연한 레전드 여가수, 시청자들 ‘이것’ 보고 경악했다

그녀는 “특별한 비법은 없다”라며 그저 “일어나자마자 체중계를 확인한다. 전날 무리했다 싶으면 오늘은 조절은 한다. 체중 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옆에서 누가 먹으면 같이 먹을 수 있는데 혼자 살기 때문에 더 가능한 것 같다”라고 체중 관리 비법에 대해 말했다.